『HEXAGONAL』- 설득력 있는 이야기꾼들 반디 음악 광장

 리쌍, 『HEXAGONAL』, 로엔엔테테인먼트, 2009

가히 올해 최고의 진용이라고 하겠다. 올 연말 대중음악 결산의 가장 중요한 이름 중 하나가 될 듯한 장기하를 필두로 YB, 말로, 이적, 김바다, 루시드폴, 캐스커, Enzo.B(박정아) 등 이루 열거하기에도 벌써부터 지면(?) 걱정이 될 정도다. 여전히 ‘무브먼트’ 진영의 지원세력도 막강하다. 리쌍의 신보를 설명하는 데 있어 이처럼 피처링 목록에 대한 놀라움을 표하는 것이 온당한 일일까. 잠시 고민이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넘버에 이들이 자아낸 물리적 결합은 흥미로운 구석이 있다.

리쌍의 신보 『HEXAGONAL』상의 게스트 초대는 단순히 양념이나 기능성으로서의 목소리 기용(또는 활용)에 멈추지 않는다. 이들은 게스트가 가진 개성과 장르적 장치를 온건히 보존함은 물론, 그런 면모들을 자신들과의 배합에 이질감 없이 녹여내는 노력에 할애를 한 듯하다. 덕분에 구성진 장기하의 털털한 보컬이 반복되는 가운데, 리쌍의 ‘애인을 향한 거짓말’이 술술 풀리는 스토리라인이 시트콤 화면처럼 절묘하게 그려진다.(2번 트랙 「우리 지금 만나」) 이뿐인가. 루시드폴의 나지막하고 여린 톤의 목소리는 리쌍이 짜놓은 이야기 안에서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토로’로 설득력 있게 배치된다.(5번 트랙 「부서진 동네」)

올해 초에 발매된 5집 『伯牙絶絃(백아절현)』이 크루의 협력, 자기고백적인 가사가 포진된 전형적인 외형의 리쌍의 앨범이었다면, 본작은 다소간 작정한 시도가 돋보인다고 하겠다. 마치 앨범 커버의 육각형처럼 완벽한 좌우대칭의 균형이라는 결과물을 얻고픈 욕심은 아니었을까. 사람들은 곡 하나하나를 살펴보며 그 아슬아슬한 성취도에 대한 개별적인 점수를 매길 것이다. 여러분들이 듣기에 일렉트로니카의 얇은 껍질을 쓴 락킹(Rockin') 넘버 9번 「Dying Freedom」(Feat. 김바다)이 어떻게 들렸는가? 농담조의 여담이지만 이런 협업 작업은 ‘무한도전’에 출연한 길의 올림픽대로 듀엣가요제의 진지한 버전 같다.

협업 작업에 멈추지 않고 동물원의 원곡을 크게 해치지 않는 수준에서 재가공한 5번 트랙 「변해가네」(Feat. 정인)는 특히 귀에 밀착한다. 원곡의 출중함 덕이기도 하겠지만, 이 곡에서도 역시나 진가를 발휘하는 ‘제3의 목소리’인 정인의 가세 덕일 것이다. 예의 이번에도 정인은 타이틀곡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에서 그 목소리를 제공함으로써 리쌍의 대표작들 상당수에서 그녀의 목소리를 탄탄히 새기는 이력을 이어갔다. 하기야 정인의 목소리가 아니라면 소외된 마초들의 정서를 읊조리며 탄식하는 리쌍의 음악에 누가 절묘한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했을까 상상할 수 있겠는가.

앨범을 마무리하는 넘버인 「내 몸은 너를 지웠다」는 이별하는 이들에 대한 스케치이자, ‘몸의 기억’에 대한 노골적인 고백이다. 다소 느닷없어 보이는 내용이지만 이런 거칠고 투박한 면모조차 리쌍다운 면모다. 가사를 좀 더 정제했으면 하는 아쉬움은 못내 들지만. 어떤 의미에선 대중적인 설득력에 안배한 전반부와 중반부에 이은 마지막 귀결은 이들만의 고집으로 마무리 짓고 싶었던 게 아니었을까.

리쌍의 신보 『HEXAGONAL』을 근사하고 새로운 시도의 힙합 앨범으로 훗날 기억할 가능성은 다소 낮다. 그보단 리쌍이 현재 시점 대중들에게 여전히 설득력 있는 스토리 라인을 펼치는 이야기꾼들이라는 증명에 본작의 의미는 가까울 것이다.

오늘의 책을 리뷰한‘렉스’님은
?
사촌누나의 음악테이프를 몰래 주머니에 넣는 것으로부터 시작된 음악듣기, 이제 그 듣기를 애호와 피력으로 발산하려 하나 여전히 역부족. 웹진 음악취향Y(
http://cafe.naver.com/musicy)에서 렉스라는 필명으로 활동 중. 게으른 직장인이자 숨가쁜 인터넷 서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