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 오빠들을 위한 판타지 반디 음악 광장

소녀시대, <Oh![The Second Album]>, SM ENTERTAINMENT, 2010


2009년은 소녀시대에게 있어서 가장 뜻 깊은 한 해였을 거라 생각합니다. 「Gee」로 국내 최고의 걸그룹으로 도약해 다른 보이그룹들과 맞먹는 팬덤을 구축했고, 대중적인 인지도와 인기로 본다면 국내 최정상급으로 올라섰을 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으니까요. 걸그룹 전성시대라 할 만큼 많은 걸그룹들이 쏟아져 나왔고 저마다 각자의 매력을 뽐내며 어느 정도 자리 매김했지만 역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건 소녀시대죠. 그만큼 안정적이기도 하겠지만 부담도 클 거라 생각합니다.

전에 언급했던 것처럼 정규 앨범 이후 지난 두 장의 미니앨범이 중요한 변화의 브릿지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소녀들의 첫 정규앨범 『소녀시대』가 풋풋한 소녀의 매력을 발산한 달콤한 멜로디 위주의 곡들로 구성된 웰 메이드 팝 앨범이었다면 이번 앨범 『Oh!』는 아가씨가 되어가는 소녀들의 발랄함이 느껴지는 댄스-일렉트로닉 팝 앨범입니다. 한때 라이벌 구도를 이뤘던 원더걸스의 음악적 성향과 많이 비슷해졌다는 점에서 참 묘한 느낌이 들기도 하네요.

정규 1집 스타일을 선호했던 팬들 입장에서는 아쉬울지도 모르겠지만 전반적으로 1집 못잖은 알찬 구성에 사운드적으로는 더 발전한 면도 느낄 수 있습니다. 「Oh!」를 시작으로 「뻔&Fun」 「웃자」 「무조건 해피엔딩」 「화성인 바이러스」 등으로 이어지는 전개는 소녀들의 발랄함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지요. 발랄함과는 좀 거리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Show! Show! Show!」나 「카라멜 커피」같은 트랙들도 기존 소녀시대가 보여준 것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좋습니다. Kenzie, E-TRIBE, hitchhiker 지누(롤러코스터), 유영석, 황찬희, 조은희, 이재명 등으로 구성된 그럴싸한 작곡가 라인업의 결과물로썬 지극히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구성의 앨범입니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없지 않습니다. 「Oh!」 「Show! Show! Show!」 「뻔 & Fun」 같은 그럴싸한 일렉트로닉 팝 트랙들의 전개 중 갑작스레 발라드트랙 「영원히 너와 꿈꾸고 싶다」가 나오는 건 좀 생뚱맞다는 느낌을 주거든요. 차라리 이걸 「카라멜 커피」와 「별별별」 사이 쯤에 넣고 「무조건 해피엔딩」을 이 자리에 넣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생각을 바꿔서 쉬어가는 트랙 정도로 볼 수도 있겠지만요. 트랙배치도 그렇지만 댄스-일렉트로닉 팝 트랙들과 발라드 트랙들 간의 간극이 아쉽기도 합니다. 소녀시대 정도면 아이돌 앨범, 아니 국내 주류 가수들의 앨범 구성의 장점이자 단점으로 보이는 산만해 보이는 백화점식 구성은 탈피할 수 있지 않나 싶은데 말이죠. 

어쨌든 「Oh!」 한 곡만 듣고 느꼈던 우려는 앨범을 감상하면서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이 정도면 소녀들의 매력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어요. 아무렴요.

오늘의 음반을 리뷰한 '편지'님은?
보편적인 것에서 특별함을 찾아내고 싶어 하지만 때로는 유치하고 찌질한 기질도 쉽게 버리지 못하는 성격의 소유자, 한국 대중가요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열정으로 웹진 음악취향Y(cafe.naver.com/musicy)에서 활동하는 일개 네티즌입니다


덧글

  • 흑제 2010/02/16 10:50 #

    그냥 소덕후들 딸감 이상 이하도 아니라고 보는데 너무 확대해석하는듯?
    물론 필자가 소덕후라면야 할말이 없으면서도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