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리는 블로그] John Legend, P.D.A. (we just don't care) 들리는 블로그

 

P.D.A. (we just don't care)

 Let's go to the park
I wanna kiss u underneath the stars
Maybe we'll go too far
We just don't care
We just don't care
We just don't care

U know I love it when you're loving me
Sometimes it's better when it's publicly
I'm not ashamed I don't care who sees
Us hugging & kissing our love exibition, oh

We rendezdous up on the fire escape
I like to set off an alarm today
The love emergency don't make me wait
Just follow I'll lead u
I urgently need you

 

*
Let's go to the park
I wanna kiss u underneath the stars
Maybe we'll go too far
We just don't care
We just don't care
We just don't care

Let's make love,
let's go somewhere they might discover us
Let's get lost and lost
We just don't care
We just don't care
We just don't care
*


I see u closing down the restaurant
Let's sneak and do it when your boss is gone
Everybody's leaving we'll have some fun
Or maybe it's wrong but u turnin me on, oh
Ooh, will take a visit to your Mama's house
Creep to the bedroom while your Mama's out
Maybe she will hear it when we scream and shout
But we will keep it rocking until she comes knocking

If we keep up all this foolin around
Will be the talk of the town
I'll tell the world i'm in love anytimg
Let's open up the blinds
'Cause we really don't mind.

Oh I don't care about the propriety
Let's break the rules and ignore society
Maybe our neighbor's like to spy, it's true
So what if they watch what we do when we do

 

 

'열대야 특집, 여름밤에 듣기 좋은 음악'  네번째로 소개드릴 곡은 John Legend의 P.D.A.입니다. John Legend는 제가 무척 애정하는, 이름 그대로 전설 아닌 레전드가 되어가는 R&B 뮤지션입니다. 이 노래는 그의 두번째 앨범인 Once Again에 수록되어 있는데요. 앨범에 있는 모든 트랙을 차례로 한곡씩 듣다 피아노 솔로 연주로 시작하는 P.D.A.의 전주에 귀가 번쩍 트였던 기억이 납니다. 트랙 넘버를 확인하고 제목을 보니 P.D.A. (We just don't care)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도대체 P.D.A.가 뭘까? 설마 그 스마트폰의 전신 같았던 커다란 PDA 휴대폰은 아닐 거고... 하는 의문이 들었던 기억도 나는데요. P.D.A.는 Public Display of Affection, 그러니까 공개적인 애정표현의 줄임말이라고 하네요. P.D.A.의 뜻을 알고 가사를 보니 아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공원으로 가 별빛 아래에서 키스를 하고 싶다는 이 노래, 누가 보든 상관없이 껴안고 키스하며 우리의 사랑을 과시하겠다는 이 노래. 정말 솔로 부대로서는 용서치 못할 노래임에 틀림없지만, 환상적으로 달달한 John Legend의 목소리가 그렇게 하겠다면 그러라고 할밖에요. 이 더운 여름에 걸맞는(?) 끈적한 가사와 입에 맴도는 We just don't care, 귓가에 감도는 피아노 전주의 선율이 매력적인 P.D.A.를 들으며 여름밤과 함게 뒹굴뒹굴 해보아요.

 

- 컨텐츠팀 에디터 료(fololy@bandinlun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