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느림과비움의미학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느림과 비움의 미학> - 매인 데 없이 자유로워라

장석주, <느림과 비움의 미학>, 푸르메, 2010   「몽해항로 1」 ― 악공(樂工)누가 지금 내 인생의 전부를 탄주하는가.황혼은 빈 밭에 새의 깃털처럼 떨어져 있고해는 어둠 속으로 하강하네.봄빛을 따라간 소년들은어느덧 장년이 되었다는 소문이 파다했네.하지 지난 뒤에황국(黃菊)과 뱀들의 전성시대는 짧게 지나가고유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