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백의그림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서점에서 만난 사람]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희진입니다!

* 자기소개를 간단하게 해주세요.반디앤루니스 인터넷사업부 컨텐츠팀에서 근무하는 오희진입니다. 오늘은 일을 시작한 지 사흘째랍니다. 일주일도 안 된 애송이로서 이렇게 인사를 드리려니 참 쑥스럽습니다. 아직은 모든 것이 낯설지만, 책을 매개로 둘러보면 교집합이 있는 분들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어서 괜스레 친한 척을 하고 싶네요. 하지만 지금은 자제하고 있...

[서점에서 만난 사람]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현선입니다!

 본인의 소개를 부탁드립니다.안녕하세요. 반디앤루니스 인터넷사업부 마케팅컨텐츠파트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현선이라고 합니다. 보통, 제가 쓰는 글이나 메일을 통해서 인사드릴 때는 “안녕하세요.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현선입니다.”라고 했었는데, 이렇게 공식적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입장이 되고 보니 뭔가 쑥스럽고 어색하고 난감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

<百의 그림자> - 쓸쓸함이 쓸쓸함을 만났을 때

황정은, <百의 그림자>, 민음사, 2010시간은 무엇에게나 흔적을 남긴다. 짧게는 하루, 길게는 평생 동안 혹은 그 이상으로. 이 순간에서 다음 순간으로 넘어가는 사이, 필시 무언가는 사리지고 또 무언가는 생겨난다. 수많은 밤과 낮을 오고가며 이루어진 생멸(生滅)의 축적이 다름 아닌 시간의 흔적일 것이다. 그렇게 어제를 지나 오늘에 이르는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