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신춘문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반달토끼의 책방앗간] 한국소설가협회 편집부, 《2012 신춘문예 당선소설집》

[단편소설의 맛] 백수린, <밤의 수족관>

저는 소설을 씁니다. [단편소설의 맛]에서 말하자니 커밍아웃을 하는 기분인데요. 정확히는 지망생입니다. 그래서 쓰는 사람의 눈으로도 소설을 읽게 됩니다. 이야기의 얼개를 머릿속에 그려 본다거나, 탐나는 문장을 필사한다거나, 묘사나 서사의 문제를 생각합니다. ‘탐난다’라는 표현을 썼는데요. 훔쳐서라도 내 것으로 만들고 싶을 정도의 소설이 있다면, 소설에 ...

[단편소설의 맛] 손보미, <폭우>

 책을 읽고 나면 머릿속에 박히는 것이 있습니다. 김훈의 <칼의 노래>에서 ‘버려진 섬마다 꽃이 피었다.’와 같은 첫 문장이 그렇습니다. 이야기의 시작인 동시에 폐허가 된 땅을 암시하지요. 마음 깊이 가라앉는 것도 있습니다. 황정은의 <百의 그림자>에서 ‘노래할까요.’와 같은 마지막 문장이 그렇습니다. 이야기의 끝인 동시에...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