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태극취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소셜노믹스> - 소셜미디어의 가능성

에릭 퀄먼, <소셜노믹스>, 에이콘출판사, 2009나의 일상을 돌아보면 온라인 세계가 내 삶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잠자는 시간 이외에 거의 모든 시간을 온라인 세계와 마주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군다나 핸드폰을 스마트 폰으로 바꾸면서 때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온라인 공간을 맘껏 누빌 수 있게 되었다. 종종 현실...

<이스트 사이드의 남자> - 치밀하고 완벽한 이야기

칼렙 카, <이스트 사이드의 남자>, 노블마인, 2008이런 소설을 만나면 흥분된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책에서 흘러나오는 완벽함. 첫인상은 내게 호의적으로 다가오지 않았지만, 책을 펼친 지 얼마 되지 않아 범상치 않음을 예감했다. 독자를 끌어들이는 매력은 초반부터 흘러넘쳤고, 험난하고 두려움이 가득한 과정을 겪게 될 거라는 짐작도 어렴풋이...

[나감책 No.3] 끝없는 욕심, 한없는 행복(태극취호님)

12월 3일. 아침에 비가 오더니 날씨가 꽤 추워졌습니다. 하지만 추위 따위는 겁나지 않아! 우리에겐 따뜻한 감동을 함께 나눌 나감책이 있으니까요!^^ 오늘 모실 분은 태극취호님이십니다. '반디의 이웃을 소개합니다(반이소)'의 첫 주자시기도 하신, 매우 유명하신 분이죠. 자자, 오늘도 책의 감동 속으로 들어가볼까요? ^0^/올해도 한 달여 밖에 남지 않...

편지로, 그대 숨결을 느끼다 - <A가 X에게>

 존 버거, <A가 X에게>, 열화당, 2009몸이 조금씩 아파오는 게 느낌이 좋지 않았다. 내가 약국을 다녀올 수도 있었지만, 이미 옷을 갈아입은 뒤라 조카들에게 약 이름을 알려주고 심부름을 보냈다. 집 근처에 약국에 세 군데 있어서 설마 못 사올까 싶어서 안심하고 보냈는데, 휴일이라 그런지 모두 문이 닫혔다며 허탕을 치고 돌아왔다...

[반이소] 책, 가슴 벅찬 즐거움 - 태극취호님

반디앤루니스 블로그에서 야심찬 프로젝트 ‘반디의 이웃을 소개합니다’(반이소)를 시작합니다. 책 리뷰를 많이 쓰시는 블로거와 함께 책에 대한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입니다.  TV 모 프로그램을 아주 약간 따라한 느낌이 나기도 하지만, 알찬 내용으로 반디 가족 여러분들을 만족시켜드리겠습니다. 첫 번째 주인공은 태극취호님입니다. 어떤 ...
1